벚꽃을 사랑한 고양이

슈가냥 잠이 많아진다냥 ( Feat. 새우까까 ) 본문

뒹굴뒹굴*벚꽃을사랑한고양이/*SugarNyang

슈가냥 잠이 많아진다냥 ( Feat. 새우까까 )

린냥 2016.12.02 22:57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안녕하세요 ~

 

 

린냥입니다 ! _!

 

 

오늘은 간단하게 !! 오랫만에 !!! ( ? ) 오랫만인가 ㅋㅋㅋㅋ

 

 

 

슈가냥의 사진을 들고왔답니다 ~~ 예에에에 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때는 한가로운 평일 ( ? 주말이 아니고 ? ㅋㅋㅋ )

 

 

슈가냥은... 아무도 놀아주지 않아 잠을 청하기 시작합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뭘 보냐옹.

 

 

찍지말ㄹ...라...흠냐 졸리다옹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곧... 잠이 드는 슈가찡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실눈 뜨고 있는 것 같지만 자고있는거란다냥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* 여기서 인형이 아닌것은 무엇일까요 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불을 치워버리고 !! 장난감을 살짝 흔들어보이니 곧 일어난 슈가찡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집사. 닝겐.

 

좀 더 팍팍 흔들라옹.

 

 

재미가 없다옹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흔들라니까 사진을 찍고 있냐옹.

 

 

놀아달라옹.

 

안놀아주니까 요즘 내가 잠을 많이 자는거 아니겠냐옹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나도 너처럼 잠만 자고 싶다 슈가야.

 

ㅋㅋㅋㅋㅋㅋ

 

 

뭔가 째려보는 듯 한 느낌의 슈가찡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에이 그런거 아니다옹 . 내가 어떻게 째려보겠냐옹

 

 

난 순진순수한 영혼 슈가냥이다옹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러던 슈가냥.

 

 

갑자기 어딘가에 눈길이 확 !!!

 

 

사로잡히고 맙니다.

 

 

그건 뭐였을까요 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 

 

새우까까.

 

 

마망께서 출출하시다며 사오신 새우까까입니다.

 

 

( 식단관리 하고있는 저에겐 매우 슬픈 시간이로군요. )

 

 

 

 

슈가찡.

 

 

새우까까가 무척 마음에 드나봅니다.

 

 

얼굴을 묻어버립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ㅋㅋㅋㅋㅋㅋ 냄새맡으며 동공확댘ㅋㅋㅋㅋㅋ

 

 

...ㄴ..너 얼마나 좋으면 ... 그러니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하지만 , 잠시 마망께서 그만.. 하며 새우까까는 그 자리에서 없어지는 마술을 부립니다 ( ? ) ㅋㅋㅋㅋㅋㅋㅋ

 

 

 

슈가냥.

 

 

날 원망하지말어 ... 나는 한입도 대지 않았다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요즘 이래저래 피곤한 일이 많이 있다보니 슈가찡이랑 잘 못놀고있네요 . 그런만큼 슈가냥의 잠이 길어졌습니다.

 

 

일도 안하고있는데 뭐 이리바쁜지요 ㅋㅋㅋㅋ

 

일하면 ... 슈가냥 혼자 집을 지켜야하는 시간이 길어질테고... 일 하고 돌아와서 지쳐버리면 놀아줄 시간도 없을 터인데...

 

 

...

 

열심히 체력관리를 해야겠습니다.

 

 

반려묘를 위해 내가 맞추리오.

 

 

슈가냥. 그만 주무시오 . 그리고 밤에 자는 날 괴롭히지 마시오.

 

 

( 한 번도 괴롭힌적 없음 ㅋㅋㅋㅋㅋㅋ 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6 Comments
댓글쓰기 폼